부산문화관광

박기종 통상복 일괄(朴琪淙 通常服 一括)

  1. 메인
  2. 역사
  3. 문화재 현황
  4. 부산지정문화재
  5. 민속자료
  6. 박기종 통상복 일괄(朴琪淙 通常服 一括)

박기종 통상복 일괄(朴琪淙 通常服 一括)

부산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박기종 선생의 일괄 유물 중 통상복으로 입었던 프록코트 1점, 조끼 2점, 바지 1점은 1907년에 개정된 「문관복장규칙」 제4조 소례복 일습(小禮服 一襲)의 연미복과 프록코트 중 프록코트에 해당하는 것으로, 모자만 빠져 있으며 나머지는 똑같은 구성을 하고 있다.
박기종 선생은 1907년에 생을 마감했으나, 프록코트를 입고 지인들과 찍은 사진 등에서 볼 수 있듯이 통상복은 생전에 착용을 하였던 의상으로 당시 관직에 있던 사람들의 의복은 대부분 이미 서구식으로 변화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상의 뒷목둘레에는 아사다 테일러(ASADA TAILOR)와 경성(京城)이라고 적힌 상표가 부착되어 있는데, 제작 시기를 고려한다면 제작자는 서양 의복의 도입이 빨랐던 일본인일 가능성이 더 높다. 즉, 이 옷은 경성(서울)에 있는 아사다 양복점에서 일본인 기술자가 만든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소례복의 프록코트는 궁내에 진현할 때, 각 국경절에 하례할 때, 개인적으로 서로 예를 갖추어 방문할 때 착용하도록 되어 있으므로, 박기종 선생의 생전 사진 등을 고려해 볼 때 이 의상들은 1900년 「문관복장규칙」 제8조의 상복 일습(常服 一襲)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미 박기종 선생이 대한제국 시기에 착용하던 통상복으로 생각된다.
박기종 선생의 통상복 일괄 유물은 1907년에 개정된 「문관대례복 규칙」의 소례복과 같은 형태로, 일습으로 제작된 복식자료로써 대한제국시기의 복식제도를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상의, 조끼, 바지가 일괄로 보존되고 있다는 점에서 복식사 연구 및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유물이다.